본문 바로가기

  • 부산국제무용제
  • 부산국제무용제

    춤으로 국제교류가 미미하던 국내 무용계는 부산국제무용제가 만들어짐으로 극적인 변화를 맞게 되었다. 해가 거듭될수록 규모가 크고 의미 있는 행사로 탈바꿈 하고 있다.

      태그부산국제무용제 | BIDF | 해양문화 | 부산국제해변무용제

기본정보

부산국제무용제부산국제무용제2

 

부산국제무용제(Busan International Dance Festival)는 매년 5∼6월 해양도시 부산을 거점으로 한 해양문화 예술축제를 통해 부산 예술의 발전과 교류를 도모하며 출발하였다. 2005년 부산국제해변무용제(광안리해수욕장 특설무대)로 시작되어 2008년 부산국제무용제로 명칭을 변경하여 (사)부산국제무용제(해운대해수욕장 특설무대)로 재탄생되었다. 이전까지만 해도 춤으로 국제교류가 미미하던 국내 무용계는 부산국제무용제가 만들어짐으로 극적인 변화를 맞게 되었다. 해가 거듭될수록 규모가 크고 의미 있는 행사로 탈바꿈 하고 있다.

 

부산국제무용제(釜山國際舞踊祭)는 문화체육관광부, 부산광역시 등 정부기관을 비롯한 각국 주한대사관 과 외국 정부기관과의 기밀한 연계 및 협업을 통해 진행되고 있으며, 부산에서 열리는 유일한 국제 춤 페스티벌이라는 이점을 기반으로 삼아 차근차근 변화해왔다. 원래 한국무용협회 부산광역시지회가 주관하는 행사로 출발하였으나, 국제무용제를 위한 전문적인 조직이 아니었기 때문에 집중적인 투자와 노력이 부족했다. 또한, 명확한 축제의 성격이나 비전을 도출해 내는 데도 역부족이었다.

 

부산국제무용제가 본격적인 변화는 운영 위원장으로 부산대학교 교수 이윤자[무용학과]를 위촉하고, 부산국제해변무용제추진위원회에서 부산국제무용제조직위원회로 이름을 변경하면서부터였다. 이를 통해 2008년 6월 9일에 독립된 사단법인을 확립할 수 있었다. 그리고 대략 1억 정도의 예산을 3억 원 대로 끌어올렸다. 결국 이러한 노력들은 빛을 발하기 시작했다. ‘생태와 춤’이라는 주제로 2008년 제4회 부산국제무용제를 개최하였고, 그 동안 노력의 결과를 많은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였다. 이 해에는 발레리나 강수진이 초청되기도 하였다.

 

춤으로는 잘 알려지지 않았던 한국 무용은 부산국제무용제가 만들어짐으로써 큰 변화를 맞게 되었다. 문화체육관광부, 부산광역시 등 정부기관을 비롯한 각국 주한 대사관과 외국 정부기관과의 기밀한 연계 및 협업을 통해 진행되는 부산국제무용제는 지금도 나날이 발전하고 있는 중이다. 2009년부터는 부산국제무용제에서 AK21(Arts Korea) 국제안무가 육성공연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매년 안무가 대회를 열어 참신한 안무공연을 통해 젊은 안무가들의 길을 열어주고 있다. 부산국제무용제는 국내 무용인 작품을 선정하여 무대에 올리며, 작품을 교류함으로써 국제문화교류의 역할을 훌륭히 수행하고 있다.

 

공식 행사는 개막식 및 공식 초청 개막공연을 필두로, BID Cafe “소통과 융화의 공간”, 공식 초청작 공연, 춤 아카데미 초청공연, AK21 국제 안무가 육성공연, 부산국제무용제 장학 지원사업 등이 준비되어 있으며, 폐막식 및 폐막 공연을 끝으로 행사를 마무리 한다. 부대행사로 개막식 식전행사, 열린 춤 무대, 댄스동호회·실버부·어울마당·힙합 베틀 등을 공연하기도 하였다. 또한 찾아가는 홍보공연, 스트리트 홍보공연, 국제무용 워크숍, 시민 춤 릴레이 선정작 공연, 시민과 함께하는 즉흥댄스, 댄스필름페스티벌을 하였다.

 

부산국제무용제의 개최 장소로는 해운대 해변 특설무대 및 해운대 일원, 부산문화회관 중극장, LIG 아트홀, 해운대해변 이벤트광장, 광안리해변 이벤트광장, 용두산공원 상설무대, 서면 1번가 차 없는 거리, 김해국제공항 국내선 대합실, 그랜드호텔 등에서 거행되고 있다. 부산국제무용제는 국제교류 행사를 넘어 다양한 분야의 수준 높은 작품을 통하여 부산시민과 함께할 수 있는 축제로 성장하는 모두가 함께하는 축제의 장으로 거듭나고자 한다.

 

 

 

[2016년 12월 현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토리텔러 좋아요 스토리텔러 : 관리자(admin)   |   363173 명이 이 스토리를 좋아합니다.   |    이 스토리가 좋아요